월스트리트저널(WSJ)이 최근 “세계 최대 스테이블코인 발행사 테더(USDT)가 지난 25일 발표한 준비금 보고서에 따르면, 테더의 부채는 약 675억 달러, 준비금 가치는 약 677억 달러다. 이는 테더의 준비금 가치가 부채 규모보다 1.91억 달러 크다는 것을 의미하며, 반대로 준비금 가치가 0.3%만 떨어져도 테더는 기술적 파산에 이를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뉴욕시립대 회계학과 교수 션 스타인 스미스(Sean Stein Smith)는 “테더의 준비금은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하기엔 다소 층이 얇아 여유가 부족하다. 중요한 것은 준비금을 구성하는 자산의 질”이라고 말했다. 파올로 아르도이노 테더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앞서 “회계감사 완료까지 수개월이 소요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