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대표 정우진)이 게임 자회사 통합과 함께 사업 확대를 선언했다. 자회사 NHN빅풋(대표 김상호)이 2월 1일자로 NHN픽셀큐브와 NHN RPG를 흡수합병하고 7종의 신작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블록체인 기반 게임 시장을 본격 공략해 ‘플레이앤언(P&E, Play and Earn) 제작전문회사’로 성장한다는 비전도 공개했다.

7일 NHN은 판교 사옥 플레이뮤지엄에서 ‘V10 Live: NHN빅풋 사내 간담회’를 개최하고 NHN빅풋의 사업 방향성과 전략을 공유했다.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간담회에는 NHN과 NHN빅풋 임직원을 포함한 14개 그룹사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김상호 대표가 NHN빅풋의 사업 비전을 제시하고 제작PD 및 사업 리더가 2022년 게임 서비스 라인업을 공개했다.

NHN빅풋은 NHN의 대표 브랜드인 ‘한게임’을 필두로 국내 PC 및 모바일웹보드 시장에서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고 글로벌 시장에서는 매치3 퍼즐게임과 소셜카지노 게임을 중심으로 경쟁력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부상한 ‘플레이앤언’ 장르를 선점한다는 전략도 수립했다. 


NHN빅풋은 오는 1분기 글로벌 시장 타겟의 캐주얼 전략 게임 ‘건즈업 모바일’을 출시하고 블록체인 생태계 플랫폼을 활용한 P&E 스포츠 게임 ‘프로젝트 위믹스 스포츠(가칭)’, NHN의 대표 장수 게임 우파루마운틴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우파루 대체불가토큰(NFT) 프로젝트’, 멀티 플레이어 비디오 포커 게임 ‘더블에이 포커(AA Poker)’, 글로벌향 매치3 퍼즐게임, 슬롯 기반의 온라인 소셜 카지노 게임 ‘슬롯마블(SLOT MARBLE)’, 글로벌 루트슈터 ‘프로젝트 NOW’ 등을 선보이기로 했다.


NHN빅풋은 ‘한게임 포커’, ‘한게임 섯다&맞고’, ‘야구9단’ 등의 모바일 웹보드게임과 스포츠 시뮬레이션 게임을 서비스하며 웹보드게임 부문에서 역량을 다져온 회사다. 모바일 캐주얼 게임 명가 NHN픽셀큐브, RPG와 FPS 장르 게임 개발을 이어온 NHN RPG의 역량을 결집해 웹보드, 캐주얼, 스포츠, RPG, FPS 등 장르에 걸친 성공 경험을 살려 게임 사업 시너지를 제고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3사 통합으로 NHN빅풋은 연 매출 1000억원, 제작 및 사업 인력 총 300여명의 중견게임개발로서 외형을 갖췄다.


 모바일 게임 전문 회사로 자리매김한 일본 NHN플레이아트와 더불어 NHN 게임 사업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합병 회사를 이끄는 김상호 대표는 2003년 NHN에 입사해 미국 법인 NHN USA와 게임 소싱 및 퍼블리싱 사업을 총괄했다. 2018년 NHN빅풋 대표를 맡으면서 NHN의 게임 전반 사업을 안정적으로 이끌어왔다.

NHN빅풋 김상호 대표는 “NHN빅풋은 PC에서 모바일로 확대된 게임 시장에서 ‘블록체인’이라는 새로운 변화의 축을 맞아 다양한 게임 장르에 대한 제작노하우와 데이터 사이언스 기반의 게임재화 관리 역량에 글로벌 사업화 강점을 결합해 P&E 스타 플레이어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