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대체불가능토큰) 열풍이 뜨겁다. 지난해 글로벌 NFT 거래량이 150억달러를 넘었을 정도다. 이 정도 규모는 오픈씨(OpenSea) 같은 NFT 거래소에서 무엇을 사더라도 원하면 언제든 팔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낙관론자들은 NFT의 성장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말한다. NFT는 메타버스 세상의 핵심 자산이자, 블록체인과 가상화폐 활성화를 촉발할 매개체로 인식되면서 무한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금융 시장에선 벌써부터 NFT를 활용한 트러스트 스와프(Trust Swap) 등의 신종 금융 기법들이 등장했다. 메타버스라는 현실과 구분이 어려운 가상 세계 속 디지털 금융을 가능케 하는 핵심 수단으로서 NFT가 주목받고 있다는 얘기다.

21세기 튤립인가, 새로운 부(富)의 상징인가

NFT에 대한 열광의 근원은 희소성이다. ‘세상에서 단 하나뿐이며, 복제 불가능한 원본’이라는 믿음은 매혹적일 수밖에 없다. 지난해 3월 ‘얼굴 없는 화가’로 불리는 뱅크시의 ‘멍청이’(Morons)라는 작품이 불에 태워지고, 대신 NFT로 변환된 디지털 작품이 경매에 올라온 사건은 NFT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웅변한다. 블록체인 회사인 인젝티브프로토콜은 마치 ‘쇼(show)’ 같은 행위를 전 세계에 알린 덕분에 뱅크시의 NFT 그림을 약 4억3000만원에 팔았다.

인류는 늘 희소가치에 집착했다. 현대 화폐 제도도 금이라는 희소 광물에 대한 ‘합의된 신뢰’에서 출발했다. 17세기 네덜란드 금융 시장을 휩쓸었던 튤립 투기의 시작도 희소성이었다. 다년생 식물인 튤립은 다른 새 구근을 만들기까지 몇 년이 걸리는 데다 가끔 돌연변이를 만들어 내 애호가들을 현혹했다. 해상 무역으로 신흥 제국주의 국가로 부상한 네덜란드엔 차고 넘칠 정도로 돈이 많았고, 전에 없던 엄청난 유동성은 튤립 구근이라는 부(富)의 상징으로 미친 듯이 쏠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