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NFT(대체불가토큰, Non-Fungible Token) 예술 작품 거래 플랫폼을 선보인다.

5일 LG전자는 미국 시장에서 예술 분야 전문가가 엄선한 NFT 예술 작품을 감상부터 거래까지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LG 아트랩(Art Lab)'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이후 출시된 LG 스마트 TV(webOS 5.0 이상 탑재 모델)를 비롯해 PC, 스마트폰 등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LG 아트랩은 블록체인 플랫폼 헤데라(Hedera)와 LG전자에서 개발한 독자 암호 화폐 지갑인 월립토(Wallypto) 기반이다. 향후 전문가가 추천하는 새로운 NFT 예술 작품을 정기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TV에서 전용 앱 내 QR 코드를 활용하면 스마트폰으로도 간편하게 작품을 구매할 수 있다. 구매한 NFT 예술 작품들은 집 안 TV 화면으로 언제든 감상하거나 LG 아트랩 내 마켓플레이스에 등록해 판매도 가능하다.

LG전자는 지난 2020년부터 헤데라의 운영위원회에 참여해 블록체인 선행기술을 연구하고 있으며, 세계적인 대학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LG전자는 ▲카카오 디지털지갑 클립(Klip)에 보관 중인 NFT 작품을 TV에서 감상 가능한 드롭스갤러리(Drops Gallery) ▲LG 올레드 TV를 통해 전 세계의 다양한 예술 작품을 볼 수 있는 올레드 갤러리(OLED Gallery) 서비스 등 TV에서 즐길 수 있는 예술 경험을 계속 확장해왔다.

LG전자 박형세 HE사업본부장은 "LG 올레드 TV만의 차원이 다른 화질을 통해 아티스트들이 구현한 예술적 가치를 고객 경험으로 확장해가기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