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한국 콘텐츠의 힘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 '오징어게임'과 '지옥'에 이어 '지금 우리 학교는'이 넷플릭스 글로벌 순위 1위를 꿰찼다.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5시에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이 글로벌 동영상 순위를 집계하는 플릭스 패트롤 기준으로 글로벌 TV쇼 순위 1위에 올랐다. 우리 나라에서 제작한 콘텐츠가 글로벌 1위에 오른 것은 오징어게임과 지옥에 이어 세번째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물론 브라질, 프랑스, 독일, 홍콩, 인도네시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필리핀, 카타르, 터키 등에서 TV쇼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동명의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 넷플릭스 시리즈다. 드라마 '다모', '베토벤 바이러스' 등을 연출한 이재규 감독이 연출을, 드라마 '추노', 영화 '7급 공무원' 등의 천성일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한 고등학교에 좀비 바이러스가 퍼지면서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학생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부산행'부터 '킹덤', '살아있다' 등으로 이어지는 K좀비물은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 한번 더 진화한다. 그동안 상상하기 어려웠던 새로운 좀비들이 등장하는 것이 특징. 좀비에 물려도 완전한 좀비가 되지 않는 이모탈, 이뮨이라는 존재다. 좀비 증상이 발현됐으나 인간의 이성과 사고기능이 유지되며, 죽지 않는 강력한 존재다.

총 12부작으로 공개된 '지금 우리 학교는'은 넷플릭스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