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최근 테라 사태를 암시하며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스테이블 코인이 일 대 일로 자산과 (가치가) 뒷받침된다면 안정적”이라면서도 “자산으로 뒷받침되지 않으면서 20%의 수익률을 제공하기로 약속한다면 그건 피라미드 사기”라고 세계경제포럼에서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