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몇 년 간 암호화폐가 주류적 입지를 갖게 됐다면서, 관련 산업을 감독하기 위해 포괄적인 규제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아디탸 나라인 IMF 자본시장부문 총괄과 마리나 모레티 부총괄은 6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틈새 상품이었던 암호화폐는 투기적 투자, 통화 약세 헤징, 결제 수단 등에 사용되는 주류 상품이 됐다"면서 "암호화폐 규제 수립은 최우선 정책 과제"라고 밝혔다.

이들은 암호화폐 시장이 성장하고, 전통 금융시장 채택이 늘어나면서 암호화폐 규제 작업이 증가하고 있으며, 최근 암호화폐 발행사, 거래소, 헤지펀드의 붕괴도 이같은 규제 작업에 추진력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소비자 보호, 안전, 건전성, 금융 무결성 등 규제기관마다 다른 우선순위, 채굴자, 검증자, 프로토콜 개발자 등 전통 금융 규제를 적용하기 힘든 다양한 행위 주체 등 규제 난관이 많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