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NFT 민팅 프로젝트 디지다이가쿠(DigiDaigaku)의 바닥 가격이 한때 15ETH까지 급등했다. 8월9일 첫 민팅 후, 한 달도 되지 않아 엄청난 성장세를 보인 이 프로젝트는 무료로 소유한다는 뜻으로 Free-to-own(F2O)을 내세우고 있다.

침체된 P2E 시장의 게임 체인저가 되겠다는 디지다이가쿠의 모회사인 리밋 브레이크(Limit Break)의 행보가 주목받는 가운데 몇 가지 의문점을 제기해보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