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 '경찰 미래비전위원회'가 25일 출범했다. 위원회는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한 치안 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경찰청은 이날 오전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을 위원장으로 한 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했다. 인공지능(AI), 가상 세계, 블록체인 등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치안의 영역이 급격히 확장하고 새로운 위협이 증가하면서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전문성 등을 고려해 뉴노멀 치안·조직구조 혁신 분과로 구성했다.

뉴노멀 치안 분과에선 ΔAI, 빅데이터, 자율주행 등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과학치안 구현 방안 Δ기술 발전·사회환경 변화가 초래하는 새로운 위협에 대한 대응 Δ기술과 인권을 비롯해 디지털 윤리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조직구조 혁신 분과에선 인재 양성과 교육시스템, 창의적 연구개발 체계, 미래형 조직체계 개편 등이 주제로 다뤄질 계획이다.

이날 열린 제1차 전체회의에선 중장기 치안 전략을 '경찰 미래비전'으로 정하고 향후 위원회의 운영 방향과 추진 전략 등을 논의했다. 각 분과회의에서도 세부 과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급격하게 변화하는 미래 치안 환경에 대한 전략적 대응은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더 미룰 수 없는 과업"이라며 "변화에 이끌리는 조직이 아니라 미래를 선도하는 조직으로 거듭나 국민 안전을 더욱더 확고히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광형 위원장은 "복잡하고 가변적인 치안 환경의 변화를 탐색하고 과학기술 기반의 치안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새로운 사회 불안 요소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블록체인투데이(http://www.blockchain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