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2010년 뛰어든 태양광 패널 사업을 정리한다. 중국의 저가·물량 공세 강화 등에 따른 수익성 악화가 사업 철수 배경으로 꼽힌다. 지난해 스마트폰 사업 철수에 이은 두 번째 사업 중단 결정으로, 비주력 사업은 신속히 정리하는 한편 블록체인과 로봇 사업 등 신성장 산업 육성에 속도를 내는 구광모LG그룹 회장의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풀이된다.

23일 LG전자와 공시 자료 등에 따르면 LG의 태양광 패널 사업은 오는 6월 30일자로 종료된다. LG전자는 “그간 태양광 패널 사업의 방향성을 놓고 지속해서 검토해 왔다”면서 “선택과 집중을 통해 핵심 사업과 미래 준비에 집중하기 위해 사업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고효율 프리미엄 모듈 위주로 태양광 패널 사업을 운영해 왔지만 정부 차원의 ‘에너지 굴기’ 지원을 받는 중국 기업들의 급성장에 밀리며 글로벌 시장 점유율 1%대에 머물러 왔다. 2019년 1조 1000억원 규모였던 매출은 2020년 8000억원대로 떨어졌고, 시장에서의 미래 성장 가능성도 매우 낮을 것으로 진단됐다.

태양광 업계 관계자는 “태양광 패널 시장은 중국이 글로벌 점유율 50%를 점유하고 있고, 패널 사업에 필요한 원자재 공급의 60~70%를 중국이 차지하고 있다”면서 “자국 내 원자재 저가 조달에 따른 저가 패널을 생산하는 구조로 업황 자체가 중국에 유리해 국내 기업의 철수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시장 상황을 전했다.

LG전자는 태양광 패널 사업 관련 국내 600여명을 포함한 에너지사업부 직원 900여명에 대해서는 자사 및 LG 계열사의 인력 수요 등을 고려해 재배치할 예정이다. 태양광 패널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BS사업본부는 ▲IT(모니터, 노트북 등) ▲ID(사이니지, 상업용 TV 등) ▲로봇 사업 등에 집중하기로 했다.

아울러 블록체인과 암호화 자산 관련 사업을 신사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음달 24일 정기주주총회에서 ‘블록체인 기반 소프트웨어의 개발 및 판매, 암호화 자산의 매매 및 중개업’ 등을 사업 목적에 추가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 승인안을 처리한다.


최근 LG전자는 생활가전과 주력사업에서는 하드웨어 중심이던 사업 체계를 소프트웨어 및 콘텐츠 분야까지 확대하며 고객 가치 및 경쟁력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26년간 이어 온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며 세계 3위 자동차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했다.


LG전자 관계자는 “태양광 패널 사업은 회사 전체 매출의 1.5% 규모에 불과한 데다 앞으로 사업 환경까지 부정적이라 빠른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었다”면서 “성장 가능성이 보이는 사업은 투자를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