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코로나 위기 이후 세계적으로 전례 없는 유동성이 공급됐다. 유동성의 일부는 코인 시장으로 흘러들어왔는데, 이 유동성을 기반으로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거래량이 늘어나면서 가스비가 올라가기 시작했다.
가스비가 올라가니 사용자들은 대안을 찾기 시작했다. 여기에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한 프로젝트가 폴리곤이었다. 폴리곤은 트랜잭션 시 발생하는 비싼 네트워크 수수료를 보완하기 위해 폴리곤 사이드 체인을 제시했다.
지난해 1월 12만7000개였던 폴리곤 PoS 체인 주소는 올해 1월 기준 약 1억3000만개까지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