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창립 75주년을 맞아 750개의 NFT를 발행한다. 현대건설은 NFT 발행에 대해 "새로운 도전과 혁신의 가치를 지닌 100년 건설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하고 이를 기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이 선보이는 NFT는 국내 최대 MCN(다중채널네트워크) 기업인 샌드박스네트워크와의 협업을 통해 진행된다.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진행하고 있는 메타버스 PFP(Profile picture) NFT 프로젝트인 '메타 토이 드래곤즈'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현대건설은 "샌드박스네트워크의 메타버스 NFT를 활용하는 것은 '현대건설이 메타버스 공간으로 입장한다'는 의미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75주년 NFT는 골드, 실버, 브론즈 등 3개의 등급으로 나눠 발행되며, 등급에 따라 다른 혜택이 부여된다. NFT를 보유자에게는 추후 발표할 현대건설 NFT 로드맵 관련 혜택이 제공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창립 75주년 NFT 발행은 국내 건설사가 최초로 NFT 시장에 진입함으로써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다양한 변화와 시도를 통해 젊고 진취적인 기업의 이미지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NFT 발행을 통해 얻은 수익금은 전액 기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17일 샌드박스네트워크와의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NFT와 메타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를 통해 고객들에게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