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학계의 거두, 김승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가 대체불가능토큰(NFT) 시장의 성공 요인으로 '팬덤'을 꼽아 주목된다.

10일 김 교수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넥슨개발자콘퍼런스(NDC 2022)를 통해 "NFT나 블록체인에 거품이 많이 낀 것도 사실이지만, 우리나라 같은 콘텐츠 강국에서는 굉장히 좋은 비즈니스 모델이 나올 것"이라며 "상징성과 역사성, 강력한 팬덤 보유가 NFT 사업의 성공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크립토키티의 사례를 언급하며 "게임 NFT가 성공하기 위해선 역사성이 필요하고, NFT를 붙인 콘텐츠를 기꺼이 사줄 수 있는 강력한 팬덤이 있어야 한다"면서 "이런 팬덤을 한번 만든 뒤 유지할 수 있어야 NFT의 가치도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크립토키티의 경우, ERC-721 NFT라는 표준을 사용한 첫 번째 프로젝트이기에 상징성을 만들었고, 콘텐츠에 힘이 생기며 팬덤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또한 김 교수는 버거킹의 사례를 예로 들며 "여러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준비해야 NFT의 생명력이 늘어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교수는 "최근 명품 업체들 또한 품질 보증서를 NFT로 대체하고 있다"며 "정보 제공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중고 시장을 통제하고 '짝퉁'이 유통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NFT는 사람들이 SNS를 통해 미술품을 자랑하고 싶은 욕심을 충족시켜주면서, 누구나 원본의 소유주를 확인 할 수 있는 게 특징이라고 짚었다. 마지막으로 김 교수는 "현재 NFT도 여느 미술품처럼 역사성과 상징성을 더해가고 있다"며 "당분간 NFT 미술품 열풍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