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한국은행이 100% 안전자산으로 담보되는 스테이블코인만 인정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 국내 암호화폐 신규발행(ICO)도 제도적으로 허용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한은은 29일 '유럽연합 암호자산시장 법률안(MiCA) 주요 내용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MiCA가 안전자산으로 100% 담보되는 암호자산만을 스테이블코인으로 규정한 것을 짚었다.

한은은 "스테이블코인을 사실상 분산원장기술로 발행하는 전자지급수단으로 규정했다"면서 "알고리즘에 기반한 테라 같이 미래 가치에 대한 시그널을 주는 행위는 일체 금지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