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블록체인 디지털전환(DT) 기업 '퓨처센스'가 개발한 대체불가능한토큰(NFT) 거래소 '한국NFT거래소(KNX)'가 출범했다. 

25일 KNX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 대체불가능한토큰(NFT) 거래 플랫폼 KNX는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컨센시스에서 분사한 퓨처센스가 개발했다. 현재 KNX는 ▲싱가포르 디지털인사이트 그룹 ▲글로벌 럭셔리 리조트그룹 카펠라 ▲태국 글로멕스(Glomex)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블록체인 사업을 위해 다각적인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날 출범식에서 박세정 KNX 대표는 "최근 테라 루나 사태로 엄중한 시기에 KNX를 출범해 무게감 이루 말할 수 없다"며 "투자자 보호를 최우선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전도 유망한 NFT 프로젝트의 성장을 돕고 유수 NFT 기업과 협업해 모든 참여자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퓨처센스가 개발한 KNX는 클레이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운영된다. 아울러 타 블록체인 상호운용성을 위해 블록체인 브릿지 기술을 이용할 계획이다. 특히 KNX는 이용자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카카오톡 내 탑재돼 있는 가상자산 지갑 '클립'과 그라운드X에서 개발한 가상자산 지갑 '카이카스'를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출범식에선 NFT 관련 주제 토론도 이어졌다. 황석진 동국대 국제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NFT가 가상자산인지 아닌지 판단하기 모호한 기준에 서 있다"며 "법적, 제도적 문제를 KNX에서 이를 잘 논의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거래소와 투자자 간의 정보 비대칭 문제도 반드시 풀어야할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정재욱 법무법인 주원 변호사는 "NFT가 가상자산에 해당하는지 여부와 NFT 저작권법 문제가 큰 이슈"라며 "올해 안에 해결 방안을 찾아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세정 대표는 "KNX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NFT 시장에 발맞추어 누구나 쉽고 편하게 접할 수 있는 올어라운드 NFT  플랫폼"이라며 "앞으로 신뢰할 수 있는 NFT 거래소 운영과 투자자 보호에 최우선 가치를 두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