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가 보유한 비트코인(BTC) 75%를 팔았다는 소식 다들 알고 있죠그럼에도 BTC 가격은 큰 하락 없이 2만 3,000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어요국내에서는 대체불가토큰(NFT)을 실생활에 접목하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는데요아트에서 시작해 프로필NFT, 이제는 실물과 연계된 NFT로 트렌드가 바뀌고 있는 것으로 보여요.

💰슬라 "현금때문에 비트코인 팔았다"

테슬라는 분기보고서를 통해 보유한 BTC 75%를 현금화하며 9 3,600만 달러( 1 2,156억 원)의 현금을 대차대조표에 추가했다고 밝혔어요테슬라는 지난해 2 BTC 15억 달러어치를 사들였는데요테슬라의 BTC 평균 매입 단가는 약 3 1,620달러로 추정돼요최근 BTC 2만 달러 선에서 거래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손해를 감수하고도 BTC를 매도한 거죠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코로나 19사태로 중국 공장이 봉쇄되면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현 시점에선 현금 포지션을 최대한 늘려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어요.
이러한 소식에도 BTC가 큰 폭으로 떨어지지 않은 배경은 머스크의 이후 발언 때문으로 보여요그는 “이 결정이 BTC에 대한 평가로 이어져선 안 된다면서  미래에 BTC를 다시 매입할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전했거든요또 보유한 도지코인은 팔지 않았다고도 덧붙였어요시장 불확실성으로 현금이 필요해 BTC를 팔았을 뿐BTC를 부정적으로 보는 건 아니라는 뜻으로 보여요.
파인더의 주식 거래 전문가 카일 퍼셀은 “세계가 경기 침체로 접어들면서 투자자와 기업이 변동성이 큰 자산에서 법정화폐로 자본을 옮기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어요.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 우려가 지속되면서 현금 선호 심리가 커졌다는 거죠게다가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인상을 앞두고 있어 달러 가치가 높아진 만큼 테슬라도 이 같은 선택을 했을 것이고 추측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