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비트코인 매각?... 

2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보유 중인 비트코인의 75%를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는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9억6300만(한화 약 1조 2634억5600만원)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현금화 했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지난해 초 비트코인이 개당 2만8000 달러(한화 약 3673만원)에 거래될 때, 약 15억(한화 약 1조9680억원) 달러어치의 비트코인을 매입했다. 그러나 올 들어 비트코인이 급락하자 비트코인을 대거 처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는 과거 테슬라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을 팔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으나 2분기에 가상화폐 가격이 폭락하며 변동성이 커지자 위험자산인 비트코인 비중을 줄이고 달러 보유를 늘린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테슬라는 과거 상품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도입하려 했었다. 그러나 비트코인이 채굴과정에서 전기를 너무 많이 소비한다는 이유로 이를 취소한 바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NASDAQ:TSLA) CEO는 이날 실적발표를 통해 "중국의 코로나 봉쇄 조치로 인해 현금 보유액을 극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비트코인과 매각과 관련지어선 안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비트코인은 2분기 동안 거의 반토막 났다. 한 달 여 만에 다시 2만3000달러대를 회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