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모빌리티 시장에 큰 파장을 던졌던 '타다'가 대형택시 호출 서비스 '타다 넥스트'로 재기를 노린다.

이정행 타다 대표는 14일 타다 넥스트 서비스 공식 출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서울 지역 내 타다 넥스트 공급량을 연내에 1500대, 2023년 3000대까지 확대하겠다"며 "고급택시 시장 1위가 목표"라고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7~9인승 승합차를 기반으로 최소 5년 이상 무사고 경력의 고급택시 면허를 보유한 드라이버가 운행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다. 타다는 지난해 4월 '여객자동차운송사업법' 개정으로 서비스를 중단했던 '타다 베이직'을 고급 택시 호출 중개 사업 모델로 바꿔 시장에 다시 내놨다.

이 대표는 "타다 넥스트를 이용자뿐만 아니라 드라이버까지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퀄리티 높은 모빌리티 서비스로 차별화할 것"이라며 "호출부터 이동, 하차까지 전 과정에서 사소한 불편감까지 제거해 매끄러운 이동 경험을 선사하는 '심리스 모빌리티'로서 어떤 차량을 호출하더라도 표준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타다 넥스트 경쟁력은 '서비스'와 '데이터'

타다 넥스트의 차별점은 과거 '타다 베이직'에서 호평받았던 서비스의 질을 이어 받았다는 점이다. 타다는 '바로배차'를 최초로 도입해 승차거부 문제를 해결한 것처럼 그동안 택시 승객들이 불편해했던 불필요한 대화, 난폭 운전, 청결하지 못한 실내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운전자에게도 최상의 대우로 질 높은 일자리를 만들어 새로운 업계 표준을 만드는 게 목표다.

회사 측은 지난해 11월 말 베타서비스 이후 13만명 이상의 신규 가입자를 유치했고, 특히 재탑승률이 회차가 반복될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는 점을 이용자들이 서비스 질에 만족하고 있다는 증거로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