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에서 운영하는 대체불가능한토큰(NFT) 유통 서비스 ‘클립드롭스’가 카드 결제 기능을 추가한지 하루 만에 중단했어요. 규제 당국의 입김이 작용했을 것이란 추측이 나오고 있는데요. 금융당국이 법적 지위가 모호한 NFT에 대해 카드사를 압박해 결제 서비스를 철회하도록 했을 수도 있다는 거예요. 클립드롭스는 지난 13일 NFT 구매를 위한 카드 결제 서비스를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운영사인 그라운드 X가 카드 결제 기능이 추가됨에 따라 기존 결제수단인 암호화폐 ‘클레이(KLAY)’외에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로도 NFT를 원화 가격에 구매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한 것과 달리 카드 결제 서비스 도입을 발표한지 하루 만에 이를 번복하면서 궁금증이 커지고 있어요. 이에 업계 관계자는 “NFT의 법적 성격이 불확실한데다 가상자산 적용 여부에 대한 해석도 없는 상황에서 카드 결제를 허용한다면 금융당국이 NFT를 원화로 거래해도 된다는 잘못된 시그널을 시장에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우려한 당국이 카드사에 결제 중단을 압박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