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전문 리서치 기관 크립토컴페어가 비트코인(BTC) 관련 보고서를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4일(현지시간) 크립토컴페어는 보고서를 통해 "과거 약세장과 비교해 BTC는 아직 바닥에 도달하지 않았으며 2022년은 BTC 사상 최악의 손실을 기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 2017년 약세장을 통해 살펴봤을 때, BTC는 현재보다 더 하락할 수 있다. 당시 BTC는 고점 대비 각각 83%, 87% 하락했으며, 현재 BTC는 74% 하락했다.


또한 지난달 31일 기준 BTC가 약세장에 진입한지 357일이 됐다. 이를 고려했을 경우 가격 하락이 별로 급격히 이뤄지지도 않았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지난 약세장에서 BTC 평균 변동성은 79%였으나 현재는 63% 수준에 머물고 있다. 더욱이 최근 거시 경제 상황은 높은 스트레스를 일으키고 있는 만큼 주요 자산군이 전반적으로 매도 압력에 시달리고 있다.


아울러 지난 2017년 약세장에서는 BTC 거래량이 최대 60% 줄었으나 올해는 전년 대비 35% 줄어드는데 그쳤다. 이는 앞으로 거래량이 더 줄어들 수 있음을 시사했다.


보고서는 "BTC는 아직 약세장 마지막 단계에 들어서지 않았을 수 있으며 알트코인의 영향력은 약해지고 중단기적으로는 BTC 도미넌스가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