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펀드 제공업체인 코인쉐어스의 최고 전략책임자인 멜템 드미러스가 트위터를 통해 “지난 21번의 뉴욕증시 약세장을 분석한 결과, S&P500 지수는 연 중반에 12번 바닥을 찍었다. 그중 6번은 6~10월 사이 발생했는데, 1962년, 1966년, 1974년, 1982년, 1990년, 2002년이다. 올해도 이 기간에 바닥을 찍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최근 비트코인과 미국 증시는 높은 상관관계를 나타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