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는 증강현실(AR)을 기반으로한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는 유망 기업 '자두 AR(Jadu AR)'에 투자를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미국 소재의 자두 AR은 실제 공간이 투영된 메타버스 속에서 3D 아바타와 아이템을 통해 AR 게임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미러버스(Mirrorverse)'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해당 메타버스 내에서 대페불가토큰(NFT) 아바타 및 아이템 등을 제작하고 플레이할 수 있다. 올해 중 약 25만개 이상의 아바타를 출시할 계획이며, NFT 모듈을 통해 AR 내에서 이용자들이 아바타를 직접 커스터마이징 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자두 AR은 디지털 콘텐츠 산업의 화두로 떠오른 AR과 메타버스를 접목한 차별화된 플랫폼으로 지난해 말 시드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컴투스는 이번 자두 AR의 시리즈A 라운드 투자사로 참여해 차세대 유망 콘텐츠 산업에 대한 투자와 글로벌 파트너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컴투스 관현재 추진하고 있는 컴투버스의 메타버스 플랫폼과의 연계 기회를 마련해 글로벌 디지털 패러다임 선도를 위한 행보에 힘을 더한다는 방침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컴투스는 글로벌 No.1 콘텐츠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앞으로도 메타버스 및 블록체인 등 전 세계 웹3 시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유망 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컴투스는 지난 4월 자회사 위지윅스튜디오 및 엔피와 함께 메타버스 전문 기업 컴투버스를 출범하고 올인원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하나금융그룹, 교원그룹, 한미헬스케어, 닥터나우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선도 기업들과 손잡고 협력 얼라이언스를 구축해 현실 속 모든 서비스가 총망라된 거대한 가상 도시를 구축하고 있다. 또 게임, 드라마, 음악이 모두 제공되는 웹3.0 시대의 K-콘텐츠 메카로 발전시켜, 2026년까지 5백만 이용자 및 3000억원 이상 매출 규모의 글로벌 최대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