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그룹이 블록체인 기반 플레이투언(P2E) 게임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자체 가상자산 ‘C2X’ 발행과 백서 공개에 이어 추가 라인업으로 ‘서머너즈워: 백년전쟁’을 선보이기로 했다. 첫 번째 블록체인 게임인 ‘크로메틱소울: AFK 레이드’의 서비스 준비도 본격화했다.

9일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모바일게임 ‘서머너즈워: 백년전쟁’을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C2X’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백년전쟁’은 컴투스의 대표작 ‘서머너즈워’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게임이다. 지난해 출시돼 초반 인기를 끈바 있다.

컴투스는 ‘백년전쟁’에 상반기 중 블록체인 경제 시스템을 적용하고 게임 고유의 재미를 높이는 전략 콘텐츠를 추가할 계획이다.

컴투스는 “이용자들이 성장시켜온 기존 콘텐츠의 변함없는 가치에 집중하고 게임 플레이만으로 신규 재화와 새로운 블록체인 시스템을 자연스럽게 즐길 수 있도록 해 더욱 쉽고 재미있는 블록체인 게임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 세계 이용자들에게 게임에서 창출한 성과를 직접 소유할 수 있는 탈중앙화 가치의 웹 3.0 기반 프로토콜 경제 환경을 제공하는 한편 더욱 강력해진 게임성으로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컴투스홀딩스(대표 이용국)도 첫 블록체인 게임 ‘크로메틱소울: AFK 레이드’의 글로벌 홈페이지와 커뮤니티를 개설하며 서비스 준비에 나섰다.

9일 개설한 글로벌 홈페이지는 ‘크로매틱소울: AFK 레이드’의 티저 영상과 주요 콘텐츠 소개를 담았다. 블록체인 게임 시스템의 근간을 이루는 대체불가토큰(NFT), 게임 토큰에 대한 정보도 공개했다. 연간 로드맵을 통해 NFT 에어드롭, 게임 출시와 대규모 업데이트 계획 등도 확인 가능하다.

컴투스홀딩스는 “디스코드(Discord), 트위터(Twitter), 미디엄(Medium) 등을 통해 전세계 이용자들이 활발하게 소통할 것”이라며 “‘크로매틱소울: AFK 레이드’와 관련한 최신 소식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며 이메일을 통한 뉴스레터로도 받아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컴투스홀딩스가 자체 개발한 ‘크로매틱소울: AFK 레이드’는 감각적인 일러스트와 전략적인 파티 플레이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전투를 통해 캐릭터 클래스와 각종 장비, 스킬들을 성장시키며 경쟁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다.

컴투스 그룹은 글로벌 블록체인 시장 진출을 위해 자체 플랫폼 C2X를 구축하고 블록체인 게임 개발과 서비스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2X 토큰을 발행하고 백서도 공개했다. ‘백년전쟁’ 외에 ‘서머너즈워: 크로니클’과 ‘거상M 징비록’, ‘월드오브제노니아’, ‘DK모바일’ 등의 MMORPG와 ‘골프스타’, ‘낚시의 신’, ‘게임빌 프로야구’ 등 스포츠게임 등 10여개 타이틀을 확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