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국내 기업들과 손잡고 대체불가능한토큰(NFT) 대중화와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NFT 얼라이언스 '그리드(GRID)'를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NFT 얼라이언스에는 ▲카카오게임즈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브레인 ▲크러스트유니버스 ▲컬러버스 ▲어나더월드 ▲제일기획 ▲아모레퍼시픽 ▲SK의 mySUNI ▲롯데백화점 ▲SBS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대웅제약 ▲테디베어뮤지엄 ▲남의집 ▲FSN ▲핑거랩스 ▲비마이프렌즈 ▲주식회사 팔라 ▲NFT뱅크 ▲하바(HAVAH) ▲마이바이어스(MyBias) ▲레이지고메클럽 ▲보어드앤헝그리(Bored&Hungry) 등 50여개 기업이 참여한다.

유통, 엔터테인먼트, 마케팅, 금융, 뷰티, 웹툰, 메타버스, NFT마켓, 블록체인 및 크립토 기술, F&B 등 각 분야의 우수 기업들을 연결해 협업모델을 구축하고 온오프라인 커뮤니티와 이벤트, 매장 등 실생활에서 NFT 활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대중화에 나설 계획이다.

그라운드X는 기업들이 NFT 기반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기획, 실행, 운영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기업이 필요로 하는 경우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Klip)'을 통해 NFT 멤버십, QR코드를 통한 홀더 인증 등이 가능한 서비스·인프라도 제공할 방침이다.

양주일 그라운드X 대표는 "많은 기업들이 NFT 활용에 나서고 있으나 프로젝트 기획, 마켓플레이스를 통한 발행과 운영 지원 등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고, 소비자들의 실생활 서비스에 접목되기까지 한계가 있었다"며 "그라운드X가 보유한 역량을 바탕으로 산업간 협력을 추진해 상생하는 NFT 생태계를 구축하고, 소비자들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비즈니스 성공사례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연합체의 구심점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