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형토큰(STO)은 Security Token Offering의 약자로 부동산·주식·채권 등 실물자산을 담보로 암호화폐를 발행해 증권처럼 거래하는 것을 뜻해요. STO 투자자는 지분, 의결권, 이자, 수익금 등을 나눠 가질 수 있는데 쉽게 말해 STO는 '쪼개기 투자'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거예요. STO는 코인을 매개로 하기 때문에 소액으로도 실물자산 투자가 가능하고 투자 방식 자체가 간단하다는 것이 장점으로 혁신적 자금조달 방식으로 주목을 받았어요. 하지만 2018년 이후 정부가 모든 형태의 암호화폐 공개(ICO)를 금지함에 따라 STO도 함께 금지됐어요. 그런데 새 정부 출범 이후 STO가 허용될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여러 증권사들이 시장 진출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어요. 금융당국에서 STO를 증권성 거래로 인정하고 자본시장법 규제를 적용한다면 기존 암호화폐 거래소에선 STO 거래를 중개할 수 없기 때문이에요. 따라서 기존 가상자산 거래소들을 제치고 시장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미래에셋증권과 삼성증권에 이어 대신증권까지 가상자산 사업 검토에 나서고 있어요. 앞으로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증권사들의 가상자산 사업 진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