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비트코인 채굴 점유율을 회복하며 전 세계 채굴 2위 국가로 재부상했습니다. 정부에서 채굴을 전면 금지한 상태지만, 현지 업계가 당국의 감시를 피해 활동을 재개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