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지스타 2022' 미디어 간담회에서 "코코아 파이낸스 관련 이슈는 이미 분기 보고서에 밝혔다. 대출 수량 및 프로세스 테스트를 위해 2분기 100만불 가량을 테스트에 활용하고 청산 사실을 기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것이 시장에 팔기 위한 행동이라고 하는 의견도 있지만 우리가 WEMIX 가격의 급락을 고려하고, 디파이 청산을 통해 유동화하려 했다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다. 위메이드의 유동화는 시장에서 직접 위믹스를 파는 것을 의미한다. 유동화의 개념을 달리하며 위메이드를 비판하는 것은 건전한 논의와 WEMIX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아울러 블록체인은 탈중앙화, 특정 체인(클레이튼) 코인을 우리가 일방적으로 마이그레이션 시킬 수는 없다. 다만 위메이드 메인 서비스는 전부 위믹스 서비스로 넘어오고 있어, 병렬적인 사업 구조를 가져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