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고발된 뒤 2018년 합의…합의금 25만 달러 지불일론 머스크가 자신이 운영하는 스페이스X 승무원으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인사이더, 엔가젯 등 외신은 19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가 스페이스X 승무원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으며, 회사가 합의금으로 25만 달러(약 3억1천700만원)를 지불했다고 보도했다.

머스크의 성 추행 사건은 2016년 발생했으며 2년 뒤인 2018년 피해자와 합의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일론 머스크
외신들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는 당시 승무원에게 전신 마사지를 요청한 뒤, '추가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말을 사주겠다고 제안한 혐의를 받았다.

승무원들은 자비로 전문 마사지 훈련을 받도록 권장받았다고 인사이더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런던행 비행 도중 발생했다. 마사지를 받고 있던 머스크는 자신의 신체를 노출하면서 승무원에게 은밀한 제안을 했다.

피해자의 지인은 외신과 인터뷰에서 "피해자 허벅지를 만지며 말을 사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피해 승무원은 머스크의 제안을 거절한 뒤 스페이스X에서의 근무가 줄어들어, 벌을 받은 기분이 들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일론 머스크는 해당 사건 관련 질문에 "더 할 이야기가 많다"고 했으나 말을 아꼈다. 그는 "내가 성추행을 할 의향이 있었다면, 30년 커리어 인생에서 처음 밝혀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