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대한 적대적 인수에 나섰다. 머스크 CEO는 이날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서류에서 주당 54.2달러, 총 430억달러, 우리 돈으로 약 52조7000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주고 트위터를 인수하겠다고 밝혔다.
머스크 CEO는 이달 초 트위터 지분 9.2%를 취득, 최대 주주가 됐다. 처음엔 그가 트위터 이사회에 합류할 것이란 소문이 돌았으나 곧 참여하지 않을 거란 발표가 있었다. 그리고 적대적 인수에 나섰다.  
이유가 무엇일지, 또 주로 트위터를 통해 가상자산 시장을 들었다 놨다 하는 머스크 CEO인지라 트위터 인수가 시장에 가져올 여파는 무엇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