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이 대체불가능한토큰(NFT) 게임과 플레이투언(P2E) 게임을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해 주목된다. NFT로 이용자에게 아이템 소유권을 부여하고 이를 이용자끼리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바람직하나 초기 단계부터 P2E와 엮이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

아울러 위 학회장은 게임시장에서 한국과 중국이 '기울어진 운동장'에 있다며 최근 몇몇 게임이 중국 외자 판호를 발급 받았지만 전면 개방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전망했다. 


P2E는 확률형 아이템 위한 도구...NFT 게임 지향해야

21일 서울시 강남구에서 열린 '한국게임학회장 기자간담회'에서 위정현 학회장은 블록체인 게임은 P2E가 아니라 NFT 게임으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P2E가 게임 산업의 미래다라는 이야기를 자주했는데 지금 시점에서 본다면 그런 이야기는 설득력을 잃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버블이 소멸하고 있다는 것.

액시인피니티, 미르4 등 P2E 게임이 큰 성공을 거뒀으나 테루 루나 사태 및 가상자산 시장의 붕괴에 맞물려 하락기에 접어들었다는 것이다. 위 학회장은 "테라 루나 사태 이후 운영사에 대한 불신 증가했고, 이와 동시에 P2E도 불신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위 학회장은 최근 P2E가 확률형 아이템을 판매하기 위한 도구가 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확률형 아이템의 고리를 끊는 것이 먼저"라며 "이용자들을 착취하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다만 위 학회장은 NFT 게임에 대해선 긍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그는 "넥슨이 NFT를 기반으로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를 만드는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는데 이는 바람직해 보인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게임은 NFT 게임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다.

위 학회장은 "이용자에게 소유권을 주고 거래를 할 수 있게 하는 NFT 게임은 바람직하다고 본다"며 "다만 P2E와 분리하고 초기 단계에는 소유권 제공, 이후 거래 서비스 제공, 그리고 거래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판호 발급 가능성은 '희박'...텐센트의 협회 가입은 '유감'

아울러 위 학회장은 중국 판호 발급 가능성이 아주 낮다고 전망했다. 최근 이터널리턴이 외자 판호를 발급 받았지만, 전면 개방은 희박하다는 것. 그는 "이터널리턴이 판호를 받았지만 판호 문제 해결은 여전히 어려울 것"이라며 "골든 타임은 서머너즈워 판호 획득 직후였는데 이를 놓쳤다"고 말했다.

또 위 학회장은 "더 큰 문제는 지난 6년간 중국 게임 시장의 변화를 모르고 있다는 것"이리며 "크로스파이어나 던전앤파이터 같은 국산 게임은 노쇠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를 검토할 수 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따.

마지막으로 위 학회장은 텐센트의 한국게임산업협회 이사사 가입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텐센트가 넷마블, 카카오, 크래프톤의 주요 주주인 만큼 협회는 신중했어야 한다"며 "협회 역할이 우리나라 게임사들의 이익을 보호하고 증진하는 것인데, 창립 취지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