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가 멀티체인 디파이 데이터 종합·분석 플랫폼 블록포어(Blockpour)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0일 밝혔다. 


블록포어는 각 체인에서 돌아가는 여러 디파이 서비스의 총 예치 자산(TVL), 가격, 러그풀 현황, 유동성 풀(liquidity pool) 현황 등을 간단한 사용자 인터페이스·사용자 경험(UI·UX)로 구현된 대시보드로 보여주는 플랫폼이다. 현재 존재하는 경쟁 서비스들이 제대로 구현하지 못한 멀티체인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쉽게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시드의 공동 투자자로는 알고랜드, 폴카닷의 개발사 패리티, 크로스체인 오라클 솔루션 제공 업체 슈프라 오라클과 GS 퓨쳐스 등이 참여했다. 


재 블록포어가 지원하는 메인넷은 이더리움, 팬텀, 아발란체, 폴리곤 네 곳이다. 지속적으로 이더리움 가상머신(EVM), 비 이더리움 가상머신(non-EVM) 메인넷들을 늘려갈 예정이다. 


위메이드는 위믹스의 글로벌 생태계 확장을 목표로 여러 국내외 기업 및 프로젝트와 협업 및 투자 관계를 맺는 적극적인 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이번 블록포어 시드 투자를 계기로 디파이 영역에서 양사간 협업을 도모하며 이와 같은 노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유틸리티 코인 위믹스와 100% 완전담보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를 기반으로 하는 자체 메인넷 위믹스3.0는 게임, 탈중앙화 자율조직(DAO)과 결합된 대체불가토큰(NFT) 서비스 나일(NILE), 다양한 디파이 프로토콜까지 모든 것을 갖춘 생태계가 될 것"이라며 "블록포어와의 협업이 위믹스3.0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