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플레이(대표 이호대)는 ‘애니팡’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대체불가토큰(NFT)인 ‘애니팡 서포터 클럽’이 거래 개시 하루만에 해외 유명 거래소의 인기 상위권에 올랐다고 17일 밝혔다.

위메이드플레이에 따르면 첫 출시를 기념해 진행한 무료 배포 이벤트에 당첨자 1000명을 대상으로 NFT를 증정한 직후인 지난 15일 세계 최대 NFT 거래소 오픈씨에서 ‘애니팡 서포터 클럽’ NFT 첫 거래가 이뤄졌다. 첫 거래 당일 ‘애니팡 서포터 클럽’은 인기 급상승 NFT 순위를 시간대별로 집계하는 트렌딩 부문에서 아트, 게임, 멤버십, 사진 등을 망라한 전체 분야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게임 분야에서는 17일 오후까지 571%의 가격 급등세를 기록하며 트렌딩 부문 TOP5에 등극하기도 했다.

‘애니팡 서포터 클럽’은 NFT, 토큰, 플레이앤언(P&E) 게임의 서비스 융합을 위해 준비한 NFT 사업이다. 다수의 NFT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핑거랩스(대표 김동훈)가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애니팡 서포터 클럽’은 글로벌 공식 트위터에서 23만여명의 가입자를 기록하며 해외 각국에서의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위메이드플레이는 애니팡 IP 기반의 P&E 게임 3종을 선보일 계획이며 해당 게임들에서 모두 획득할 수 있는 게임 토큰 ‘블루포’를 발표한바 있다. ‘블루포’는 가상자산 ‘위믹스’로 전환할 수 있는 게임 토큰으로 3개 게임이 공유하는 원토큰 멀티유즈 정책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위메이드플레이 이호대 대표는 “글로벌에 진출하는 ‘애니팡’ IP가 블록체인 기술을 더해 세계인의 IP로 성장할 사업성을 입증했다”라며 “이용자 중심의 NFT, P&E 게임 등 다양한 서비스 개발로 ‘애니팡’ IP의 새로운 가치 창출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위메이드플레이는 첫 번째 P&E 게임 ‘애니팡 매치’를 오는 3월 28일 ‘위믹스 플레이’에 출시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