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거래소 '고팍스' 운영사 스트리미는 300억원 규모 시리즈 B 투자를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시리즈B 투자 라운드에는 신규 투자사인 KB인베스트먼트, ZVC(Z벤쳐캐피탈), 기존 투자사인 DCG, 스트롱벤처스 등이 참여했다. ZVC는 소프트뱅크와 라인의 합작사인 Z홀딩스의 벤처투자 관련 자회사로 일본 최대 규모의 벤처캐피탈이다. 투자 유치 과정에서 기업 가치는 약 3700억원으로 평가됐다.

스트리미는  2015년 설립된 블록체인 기업으로 가상자산 기반 금융 인프라 개발 및 운영을 하고 있다. 회사는 이번 투자금을 우수 인재 확보와 공격적 마케팅을 통한 고객 확보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준행 스트리미 대표는 "이번 투자는 특금법 시행 이후 원화마켓을 개시한 첫 가상자산 거래소라는 저력과 꾸준히 미션을 추구해온 회사 잠재력을 국내외 시장에서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 훌륭한 역량을 가진 인재를 채용해 시스템 고도화는 물론 투자안정성과 내실을 다지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보다 공정한 환경에서 더 나은 서비스로 승부해 고객이 가장 신뢰하는 기업으로 인정받고 싶다"며 "이를 통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가상자산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