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美 상원의원  

미국 내 반 암호화폐 견해를 갖고 있는 엘리자베스 워런 미국 상원의원이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에 대해 날선 비판을 드러냈다.

28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워런 미 상원의원은 현지 인터뷰를 통해 "연방준비제도가 경제를 침체에 빠뜨릴지 매우 우려된다"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어 "높은 물가와 강력한 경제보다 나쁜 것은 수백만명이 일자리를 잃는 것"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잭슨홀 회의에서 인플레이션 억제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