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우크라이나에 가상자산을 기부하는 회원의 출금수수료 전액을 지원하겠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두나무는 업비트 회원이 오는 20일까지 우크라이나 정부 지갑 주소로 비트코인, 이더리움을 기부할 경우 출금수수료에 상당하는 금액을 추후 지급한다.

또한 두나무는 기부에 동참한 회원에게 기부를 증명하는 대체불가능한토큰(NFT)도 향후 지급할 예정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평화를 기원하는 이들의 디지털자산 기부가 세계 곳곳에 이뤄지고 있다"면서 "두나무는 이런 기부에 동참하는 분들과 함께하기 위해 출금수수료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