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가 자국 내 관광지에 첫 암호화폐 ATM를 설치한 가운데, 우루과이 정부가 암호화폐 규제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우루과이 정부가 암호화폐 규제에 관한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해당 법안에는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자에 대한 개념 정의와 규제 관할권 등 규정이 명시돼 있다. 법안이 통과될 경우 우루과이 중앙은행 산하 기관에 규제 관할권이 부여된다.


반면, 우루과이 상원의원은 정부와 다른 견해를 보이며 관련 법안을 발의했다.


지난해 8월 좐 사르토리 우루과이 국민당 소속 상원의원은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도입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암호화폐가 법에 의해 인정되고 수용되며, 모든 법적 비즈니스에 적용된다고 설명, 유효한 결제 수단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법안에는 암호화폐 거래소 및 채굴자를 위한 규제 프레임 워크가 포함돼 있다. 우루과이 상원은 국민당이 전체 30석 중 과반수 이상인 17석을 차지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10월 우루과이 중앙은행이 디지털 자산 규제를 위한 작업 계획을 수립했다. 은행은 올해 말까지 디지털 자산 관련 현행 법 조항을 수정하고 규제를 위한 명확한 프레임워크를 수립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올 1월 우루과이가 주요 관광지 푼타델에스테에 첫번째 암호화폐 ATM를 설치했다. 해당 ATM은 현재 BTC, BNB, BUSD, 우루과이 로컬 암호 화폐 페렛 토큰(FRT), 우루비(URUB) 등 5개 암호화폐의 출금과 입금을 지원한다.


현지 매체는 "남미 국가로는 11번째로 암호화폐를 공개적으로 도입한 것"이라며 "남미에는 총 79대의 ATM기가 있고, 이는 전 세계 비트코인(BTC) ATM의 0.2% 수준"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