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 프로젝트에선 보유자를 대상으로 에어드롭(무상배분)을 진행하는 일이 흔하다는 사실! 모두 알고 있죠? 보유자에게 특별 혜택을 제공하는 거예요. 특정 NFT를 보유하고 있으면, 새로 발행되는 NFT를 공짜로 주거나 다른 NFT를 저렴한 가격에 매입하는 기회를 주기도 하는데요. NFT 보유자에게 암호화폐를 에어드롭하는 경우도 있어요. 권 변호사는 NFT 프로젝트가 “이러한 혜택을 투자자에게 민팅(minting, 발행) 전에 공지하고, 에어드롭 대상이 되는 NFT나 암호화폐가 증권일 경우엔 해당 NFT도 증권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어요. 그러나 이러한 혜택을 사전에 고지하지 않았다면 증권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는 게 권 변호사 의견인데요. 그는 “NFT 프로젝트, 즉 발행자가 임의적으로 NFT 또는 암호화폐를 무상으로 지급한 것이기에 해당 NFT에 증권성이 있다고 보긴 어렵다”고 덧붙였어요. 또 사전 고지를 해도 지급한 NFT에 별도의 권리가 부여되는 게 아니라면 증권이 아니라고 평가했어요. 권 변호사는 “특정 NFT를 구매한 사람에게 에어드롭을 하는 건 경품이나 이벤트로 다른 상품을 주는 것과 비슷한 일”이라며 “원플러스원(1+1) 판매 방식과 다를 게 없어 증권성이 있다고 보긴 힘들다”고 전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