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현 정부에 의해 금지됐던 암호화폐공개(ICO)에 대해서 두 후보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점진적 허용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후보는 여당과 정부가 일방적으로 ICO를 금지한 것에 대해 사과하면서 ICO 적극 허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ICO 허용 이전에 암호화폐 전문가들을 비롯해 업계와의 소통을 통해 투자자를 보호하고 시장의 교란을 예방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선제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후보는 “증권형 토큰 발행(STO)의 허용 역시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후보 역시 국내 ICO 합법화에 무게를 뒀다. 다만 갑작스럽게 ICO를 허용할 경우 많은 투자자가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우려했다. 윤 후보는 이에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한 암호화폐 발행(IEO)를 먼저 허용한 이후 점진적으로 ICO 허용을 늘려간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특히 두 후보는 모두 암호화폐 발행과 관련해 공시를 의무화하는 제도를 마련하겠다는 공통된 공약을 펼치기도 했다. 암호화폐를 발행할 경우 총 발행량과 함께 유통량을 의무적으로 공시하게 만들어 투자자들에게 투명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