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투데이 이지은 기자] 고성능 자동차 생산업체인 이탈리아의 알파로메오(Alfa Romeo)가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NFT를 도입한 최신 토날레(Tonale) SUV를 공개했다.  

9일(미국 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알파로메오가 자동차 생산업계 최초로 ‘차량의 전체 수명 주기를 추적’하는, 자체 제작 NFT를 토날레 차량마다 연결했다고 보도했다. 각 차량마다 연결된 NFT는 차량 구매 인증 후 해당 차량의 전체 수명 기간 동안 관련 데이터를 기록하고 보관한다. 

알파로메오의 글로벌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책임자인 프란체스코 켈카라(Francesco Calcara)는 “고객 동의 시 NFT는 차량의 전반적인 상태를 보증할 수 있는 확인서로 사용될 데이터를 기록할 것”이며 “이것은 차량의 가치를 측정할 때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그동안 람보르기니(Lamborghini), 롤스로이스(Rolls-Royce), 벤츠(Mercedes-Benz)와 같은 고급 자동차 생산업체에서 이미 NFT를 실험한 바 있다. 이 중 람보르기니는 첫번째 NFT 프로젝트로 람보르기니 얼티미(Lamborghini Ultimae) 5종 NFT 셋트인 ‘스페이스 타임 메모리(Space-Time Memory)’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했으며 벤츠는 아트투피플(Art2People)과 협력하여 G-Class 차량 관련, 한정판 Mercedes-Benz NFT 컬렉션을 개발했다.  

이렇듯 알파로메오를 비롯한 많은 자동차 회사들은 최근NFT 시장 투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으며 앞으로 10년 후 자동차 회사들의 NFT 시장에 대한 투자는 24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 블록체인투데이(http://www.blockchain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