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의 블록체인 자회사 안랩블록체인컴퍼니가 블록체인 진입장벽을 낮추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편리하고 안전한 '지갑'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이 쉽게 블록체인 서비스와 가상자산을 접할 수 있게 하겠다는 의지다.

22일 온라인으로 열린 서울 이더리움 밋업에 참석한 임주영 안랩블록체인컴퍼니 부장이 참여해 처음으로 안랩블록체인컴퍼니의 사업 방향성을 공개했다. 임주영 부장은 "핵심 비전은 웹3 '매쓰 어댑션(대규모 적용)'"이라고 강조했다. 즉 웹3 대중화를 이뤄내겠다는 것이다.

임 부장은 "블록체인, 웹3는 시작 단계로 주류가 아니다"라며 "대중들에게 허들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600만명이 가상자산을 거래하고 연간 거래액이 4000조원이 나옴에도 불구하고 가상자산 지갑을 만들어 가상자산과 대체불가능한토큰(NFT)를 전송하고, 거래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그는 "중앙화에 익숙해진 대중에게는 블록체인 서비스가 너무 원시적이고 어렵다"고 말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안랩블록체인컴퍼니는 지갑 서비스부터 파고들어간다는 설명이다. 임 부장은 "디파이(DeFi), 게임파이(GameFi), 탈중앙화신원증명(DID), 메타버스 등 웹3의 모든 것은 지갑에서부터 시작된다고 생각한다"며 "안랩은 웹3에 처음 들어가는 관문인 지갑부터 접근해보자 해서 지갑 서비스를 개발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지갑은 개인 키를 사용자가 직접 보관해야 하고, 지갑을 복구하기 위한 단어 니모닉(Mnemonic)도 개인이 보관해야 한다. 개인키가 유출되면 해킹 위험이 있고, 니모닉을 분실하면 지갑을 분실할 수 있다. 일반 대중에겐 진입 장벽이 너무 높은 것. 안랩블록체인컴퍼니는 이런 불편함을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임 부장은 "사용자들에게 효율적이고 안전한 지갑을 제공하자고 한다"며 "사용자가 니모닉 관리할 필요가 없고, 개인키를 세개 조각으로 나눠 키를 분실했을 때 사용자 인증을 통해 키 복구 요청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를 통해 완전히 새로운 개인키가 만들어져 분실된 기존 개인키는 해커가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아울러 안랩블록체인컴퍼니는 DID도 개발중이다. 임 부장은 " DID가 다양한 커뮤니티에서 사용자 인증을 보완해줄 수 있는 기술로 보고 있다"며 "웹3 어댑션(적용)된 DID 제공해 메타버스나 리얼월드 안에서 다양한 인증서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지갑에 트래블룰을 적용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안랩블록체인컴퍼니는 넷마블에프앤씨 자회사 메타버스월드와 협업, 메타버스월드에 참여하는 블록체인 서비스에게 지갑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임 부장은 "3분기 내에 클로즈베타 서비스를 시작, 오픈베타 서비스를 진행하고 지갑 생태계를 키워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