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시큐리티는 써미츠(SUMMITZ) 코인 피해자에 대한 대체불가능토큰(NFT) 보상 공지 내용처럼, 위장한 북한 연계 해킹 공격이 국내서 발견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22일 밝혔다.

써미츠 코인 사기 피해는 지난 2018년 전후 마치 국내 대기업의 기술력이 투자된 코인 발행처럼 위장해, 여러 투자자를 불러 모아 사기행각을 벌인 사건이다. 당시 대기업 총수 일가도 투자에 참여한 것 마냥 사람들을 현혹해 투자금을 늘렸지만, 실제 대기업 기술력 투입이나 협약 체결과는 전혀 무관한 사실무근으로 밝혀지며, 고스란히 투자자의 피해로 이어졌다. 당시 써미츠 공동대표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실형을 선고받아 수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새로 발견된 공격은 과거 써미츠 관련 투자에 참여했거나, NFT 보상에 호기심을 가진 인물, 비트코인 보유자 등을 표적으로 삼는다. 공격자는 '[알림]SUMMITZ코인피해자 NFT토큰보상공지' 제목의 이메일과 마치 써미츠 고객관리부서가 본사차원에서 2506명의 피해자 대상으로 진행하는 NFT보상 공지처럼 위장했다.

이메일 내용에 따르면 'NFT보상플랜.pdf' 첨부파일에 보상 명부 내용을 담고 있으니, 해당 여부를 파악 후 답변을 보내도록 유도하지만,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이하 ESRC)가 조사한 결과 악성 피싱 사이트로 연결된 것이 확인됐다.

만약 수신자가 첨부파일 부분을 클릭하면, 포털 서비스의 본인 확인 서비스처럼 위장한 비밀번호 입력 사이트(private-banking-group[.]com)가 나타나고, 이곳에 정보를 입력할 경우 자신도 모르게 개인정보 유출 피해를 입게 된다.

아울러 해당 인터넷 사이트의 주소와 실제 내부 웹 페이지에 NFT나 비트코인 관련 내용을 담고 있어, 얼핏 정상 사이트로 볼 수 있지만, 현재 해킹 목적으로 악용 중인 상태이므로 접근을 제한하고 차단하는 것이 필요하다.

ESRC는 이번 사건 조사 과정에서 공격자가 'sslnaver[.]online', 'cdndaum[.]online' 도메인 활용 정황을 포착했고, 해당 도메인 등록자 정보 중에 'lion.simba21@protonmail[.]com' 주소 사용 이력을 파악했다. 또, 공격자는 NFT보상 안내로 위장한 수법뿐만 아니라, 대북 종사자 상대 포털 고객센터 사칭 공격에 'private-banking-group[.]com' 주소가 복수로 동일하게 사용된 것도 확인했다.

문종현 ESRC 센터장 이사는 "이번 공격은 지난 2월 국내 지상파 방송국 공격과 일본 국제문제연구소 사칭 공격, 3월의 건강검진 증명서 발급 위장 공격 포함, 모두 北 연계 일명 KGH 캠페인 일환으로 분석됐다"며 "최근 탈북 어민 북송 관련 남북 정치 현안 등 북한 인권 전문가와 외교·안보·국방 분야 교수 등을 노린 공격이 고조되고 있다"며 국가안보 차원의 사이버 보안 강화 실천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