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에 따르면, 라비 메논(Ravi Menon) 싱가포르 통화청(Monetary Authority of Singapore, MAS) 총재가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심해 화폐로 사용하긴 부적합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날 “개인 투자자들에게 암호화폐는 ‘리스키한’ 자산이다. MAS는 암호화폐 거래가 소비자에게 끼칠 수 있는 위협을 감소시키기 위해 추가적인 조치를 검토 중이다. 소비자가 사용할 수 있는 레버리지 한도를 설정하는 등의 조치가 포함될 수 있으며, 스테이블코인 규제 관련 지침을 곧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