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금융권이 암호화폐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어요. 시타델 증권은 새로운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는데요. 익명의 관계자는 “거래소보다 암호화폐 거래 생태계나 마켓플레이스에 가깝다”고 전했어요. 시타델 증권은 지난해 로빈후드와 함께 급성장한 기업인데요. 로빈후드는 개인투자자에게 거래 수수료를 받지 않는 대신 개인투자자 주식 거래정보를 시타델 증권 등에 넘기고 시타델 증권은 이를 활용해 최적의 가격으로 많은 주문을 내요. 이를 ‘투자자 주식 주문 정보 판매(PFOF, Payment for order flow)’ 방식이라고 불러요. PFOF 방식이 시타델 증권이 준비하고 있는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에 반영될 가능성도 있어요. 개인 투자자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거래 수수료를 내지 않고, 거래소는 투자자 암호화폐 주문 정보를 시타델 증권에 넘기는 식이죠. 초단타 매매를 하는 시타델 증권의 경쟁력을 그대로 암호화폐 시장에서 발휘할 수 있는 거죠. 다만 이는 어디까지나 추정일 뿐 시타델 증권이 어떤 식으로 플랫폼을 구현할지는 지켜봐야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