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트 투 언(C2E)으로 블록체인 시장에 진출하는 크래프톤이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이 활동하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공간인 '3D 크립토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중이다.

28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한 '콘텐츠산업포럼'에서 발제를 맡은 박형철 크래프톤 웹3.0 라운드테이블 실장은 크래프톤이 꿈꾸는 웹3.0 세상을 소개하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크립토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박 실장은 "크래프톤이 꿈꾸는 웹3.0 세상은 복잡한 중간 과정 없이 크리에이터와 소비자가 바로 만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콘텐츠 전파가 쉬운 세상, 창작의 진입장벽이 낮아져 다양한 콘텐츠들이 유통되는 세상, 결과적으로 이용자들이 기존에 없던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세상"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크래프톤은 웹3.0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을 활용해 C2E 생태계가 실현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박 실장은 "크래프톤은 크립토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중"이라며 "이곳에선 크리에이터들이 샌드박스 툴을 사용해 그들의 콘텐츠를 저작하고 유통할 수 있을 것"이리고 말했다. 또 그는 "트렌디 하고 다양한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향유하고, 좋아하는 크리에이터와 소통할 수 있는 C2E 플랫폼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크래프톤은 지난달 23일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 솔라나와 블록체인 및 대체불가능한토큰(NFT) 게임 및 서비스의 디자인과 마케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협약을 통해 양사는 솔라나 블록체인에 기반한 블록체인, 대체불가능한토큰(NFT) 게임과 서비스의 개발 및 운영을 위해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블록체인 게임 마케팅, 디자인을 비롯한 다양한 블록체인 기술 관련 협업을 진행하고, 블록체인 분야에 대한 투자 기회를 함께 모색하는 공동 투자 협력에 대해서도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