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플랫폼 솔라나를 개발한 솔라나랩스가 가상자산 결제 솔루션 '솔라나페이'를 3일 출시했다.
솔라나페이 가맹점에선 USDC, SOL, FTT 등 솔라나 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 결제가 가능하다.
세라즈 쉬어 솔라나랩스 결제 사업 팀장은 "솔라나의 저렴한 수수료로 소비자의 거래 비용과 위험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솔라나페이 개발엔 솔라나랩스뿐 아니라 USDC 개발사 서클, 결제 기업 체크아웃닷컴, 솔라나 웹·모바일 지갑 팬텀, 가상자산 거래소 FTX 등도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