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산하 빗썸경제연구소는 18일 공개한 '경기침체 우려와 비트코인 가격의 관계' 보고서에서 역사적으로 미국 장단기 금리차 역전이 일어나면 6개월 이내 금리인상이 종료됐음을 밝혔다. 


연말로 갈수록 금리인상 종료에 대한 기대가 부상해 비트코인 가격이 바닥을 다지고 상승 구간에 진입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했다. 


비트코인(BTC) 가격은 6월 중순 1만7000 달러 대까지 급락한 이후 일부 회복되어 2만 달러 박스권에서 횡보세를 이어가고 있다. 


보고서는 하반기 미국 연준의 가파른 금리인상과 달러강세는 달러 표시 자산가격에 하방압력으로 작용하며 유동성 축소로 인한 비트코인 가격에 추가조정이 있을 수 있으나, 연말 금리인상이 막바지로 향하면서 긴축 싸이클 종료에 대한 기대도 함께 나타날 것이라 설명했다. 


소비위축과 고용회복 모멘텀 둔화, 코로나 변이 재확산, 러시아와 대치 상태인 유럽의 경기위축 등이 추후 통화완화를 지지하는 배경이 될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또한 연말로 갈수록 내년 1분기 연준의 베이비스텝 금리인하 기대가 형성되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하반기 바닥을 다지는 구간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민간소비 둔화, 생산감축 등으로 글로벌 경기침체가 우려되는 가운데 6월 미국 소비자 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9.1% 올라 1981년 11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높은 물가로 인한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가 가팔라짐에 따라 지난 13일 기준 금리인상 기대를 반영하는 2년물 국채 금리는 3.15%, 경기전망을 반영하는 10년물 국채 금리는 2.94%로 장단기 금리차 역전이 일어났다. 


보고서는 경기둔화를 알리는 선행지표인 장단기 금리차 역전이 발생하면 대부분의 경우 6개월 이내 금리 인상이 종료되고 마지막 금리인상 이후 평균 8개월 뒤 금리인하 싸이클로 전환됐다면서, 이로 인해 올해 후반기로 갈수록 비트코인 가격이 안정을 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선 빗썸경제연구소 리서치센터장은 "내년 상반기 연준의 금리인하 가능성, 2024년 상반기로 예정된 비트코인 반감기 일정, 디파이 시장의 디레버리징 등을 고려할 때 하반기 비트코인 가격은 바닥을 다질 것"이라 전망했다. 

모이자 - NFT커뮤니티

MOI - NFT의 모든 것

MOI - NFT의 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