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MS 창업자 빌 게이츠(Bill Gates)가 최근 열린 기후 회의에서 암호화폐 프로젝트들을 두고 "더 큰 바보 이론에 기초한 엉터리"라고 비판했다. 그는 최근 캘리포니아 버클리 행사에서도 "값비싼 원숭이 디지털 이미지(BAYC 암시)가 세상을 엄청나게 좋게 만들 것"이라며 NFT 업계를 비꼬기도 했다. 앞서 빌 게이츠는 비트코인 투자의 위험성과 채굴로 인한 환경 피해를 두고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와도 설전을 벌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