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현지 시각) 투자상품 제공업체 프로셰어스가 ‘프로셰어스 숏 비트코인 스트래티지(BITI)’를 출시한다고 발표했어요. 비트코인 하락에 베팅하는 BITI는 미국 최초의 비트코인 숏 상장지수펀드(ETF)로 지난 21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됐어요. 하지만 업계는 비트코인 숏 ETF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데요. 가상자산 운용사 반에크의 가버 거백스 가상자산 전략 총괄은 “롱 현물 비트코인 ETF를 승인하기 전에 숏 비트코인 선물 ETF를 상장하는 것은 고객 보호에 어긋난다”며 “규제는 공정하고 논리적이며 고객 보호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지적했어요. 이어 “규제 기관이 좀 더 일찍 명확한 틀을 제공하고 비트코인 현물 ETF가 투자 포트폴리오에 추가될 수 있도록 허용했다면 지금처럼 극단적 레버리지·투기·사기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어요. 일각에서는 비트코인 숏 ETF의 상장이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하도록 압박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왔어요. 지난해 처음으로 비트코인 선물 ETF가 상장되면서 비트코인의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달성한 것처럼 비트코인 숏 ETF가 가격 하락을 유도할 수도 있기 때문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