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와 마스터카드, 페이팔 등 주요 결제 기업들이 지난 5일(현지시간) 러시아를 향한 송금 서비스 중단 움직임에 동참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을 계속하는 데에 대한 항의의 뜻이다.
비자는 성명을 통해 "러시아에서 발급된 비자 카드는 더 이상 다른 국가에서 사용이 불가하며, 러시아 외 국가의 금융기관을 통해 발급된 비자 카드의 러시아 내 이용 또한 중단된다"고 밝혔다. 
마스터카드 또한 러시아 은행에서 발급한 카드에 대한 지원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외부에서 발급한 카드의 러시아 내 상점과 자동입출금기계(ATM) 사용도 막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