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커머스를 앞세워 국내 1세대 이커머스 기업으로 자리매김한 티몬이 블록체인을 통해 또한번의 유통 혁신을 꿈꾼다. 국내 대형 이커머스 기업 중에선 최초로 보상형 가상자산을 도입, 이커머스 입점사와 고객들 모두를 만족시키는 새로운 비즈니스를 띄운다는 전략이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티몬은 올 상반기 중 웹 3.0 기반의 프로젝트 비전을 선포, 블록체인 기반 토큰 보상서비스 구축에 착수한다. 

최근 <테크M>과 만난 장윤석 티몬 대표는 "기존 포인트 시스템을 활용, 티몬 소비자와 브랜드 입점사가 함께 이윤을 얻는 웹 3.0 방식의 블록체인 서비스를 구축할 것"이라며 "현재 백서를 준비하는 단계로, 이르면 올 상반기 중 구체적인 큰 그림을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티몬이 꿈꾸는 블록체인 생태계는 쉽게 말해 플레이 투 언(P2E)의 이커머스 버전이다. 티몬 브랜드 입점사들의 팬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코인, NFT 등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접목하는 것. 예컨대 특정 브랜드의 리뷰를 쓴 이용자에게만 NFT를 제공하거나, 브랜드 입점사가 티몬에 내재된 커머스 빅데이터를 코인을 주고 활용할 수 있다. 일종의 전문가 탈중앙조직(DAO)을 도입, 티몬의 커머스를 인프라를 블록체인에 올려 상호 연결하겠다는 것. 

이용자는 티몬 블록체인을 통해 쿠팡-네이버쇼핑과 달리, 충성도 높은 팬 커뮤니티에 머물며 '팬덤 소비'가 가능해진다. 동시에 코인 획득으로 동기부여도 얻을 수 있다. 브랜드 입점사 입장에선 치열한 이커머스 시장의 저가 경쟁에서 탈피, 좀 더 많은 이윤을 누리며 블록체인에 기록된 팬덤 빅데이터도 확보할 수 있다. 더이상의 수수료 경쟁은 무의미하다는 의미다. 이를 위해 티몬은 최근 황태현 전 구글 검색 데스크톱실험 총괄 엔지니어를 CTO로 선임했다. 이커머스를 넘어 커머스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이뤄내겠다는 각오다.

티몬 관계자는 "커머스 블록체인의 경우, 기존 포인트 시스템을 가져다 쓰는 방식으로 증권형 코인이 아니기에 현 규제를 충족시킬 것"이라며 "올 상반기 중 큰 그림을 만들어 비전과 생태계를 공개하는 자리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